‘고양이 잡기’영상 동물 학대 논란 


[펫타임즈] 두더지 잡기 게임을 모티브로 한 고양이 잡기 게임의 등장으로 동물 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고양이 잡기 영상 (사진=유튜브) 

 

유튜브에서 최근 등장한 고양이 잡기 게임은 예전에 오락실에서 했던 두더지 잡기 게임처럼 망치를 이용해 구멍에 나오는 고양이를 때리는 게임으로 진짜 어린 고양이가 이용되었다는 것에서 논란이 일었다. 상자 안에 몇 마리의 고양이가 들어있는지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지나친 폭력이나 괴롭힘의 모습은 없지만 살아있는 생명을 사용해 만들었기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호주 고양이 보호단체 대표 크리스티나 베스크는 "영상 속 고양이들이 걱정된다"며 "어미 고양이는 어디 있을 지 궁금하다. 영상 속 고양이들은 전부 새끼 고양이이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시드니의 한 보호단체에서도 "매우 귀여운 모습의 동물들이 많은 만큼, 귀엽게만 보기에는 어려운 동영상들도 많이 있다"며 지적했다.

 

 

 

펫타임즈 뉴스편집국 

기사제보/보도자료/취재요청 press@pettimes.net

 

[펫타임즈] "이메일 뉴스레터" 소식받기

    

[네이버 반려동물친구] "밴드""카페" 바로가기   

[카카오스토리 플러스] "강아지친구", "고양이친구" 소식받기 

    ※ 모바일 앱설치후 접속가능

 

<저작권자 ⓒ 반려동물문화정론지-펫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반려동물문화 정론지 펫타임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