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학과]서정대 애견동물학과


- 커지는 애완동물 시장의 수요부족

- 동물생명산업 분야와 애완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게 목표다

 

[펫타임즈]강아지와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국내에만 10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인구 5명 중 1명은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는 셈이다. 지난해 농협경제연구소가 펴낸 애완동물 관련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320만 가구가 개 440만 마리를, 68만가구가 116만 마리의 고양이를 기르고 있다. 애완동물 관련 시장 규모도 9000억원에 달해 오는 2020년에는 6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커지고 있는 애완동물 시장에 비해 애완동물을 관리 하는 인력수요는 충분치 않다. 그렇기에 높아진 취업란에서 애완동물 시장만큼 안정적인 직업을 갖는 곳도 드물다. 이미 2004년 일찍 이러한 사회적인 분위기를 간파하고 애완동물학과를 개설한 서정대학은 전공 이름 그대로 동물생명산업 분야와 애완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게 목표로 수업을 진행한다.

 

ⓒ 서정대학교

 

애완동물학과는 크게 애견 미용 및 훈련 수업과 의생명 수업으로 나눠진다. ‘애견 미용 및 훈련’ 수업은 그루밍이나 쇼핸들링, 펫코디네이션 등을 동물 관리와 훈련에 관한 내용으로 이뤄졌다. ‘의생명’ 수업에서는 병원미생물학이나 야생동물관리학, 의학실험기법, 동물병원실무 등 동물 의료에 특화한 수업을 들을 수 있다. '의생명'수업에서는 이와 함께 애완동물 관련 수업에서 그치지 않고 야생동물 및 생명과학 분야의 전문가 양성도 함께 이루어진다. 특히 말 산업의 가능성에 주목해 2012년에는 경기도 양주시와 말 산업 진흥을 위한 연구·교육·상품 개발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전공 교육은 애견미용사·훈련사, 실험동물기술사, 동물간호복지사, 동물매개치료사, 유통관리사 등 자격증 취득으로 이어진다. 서정대측이 전하길 1학년 때 두 개 이상의 자격증을 취득하고 2학년 때 한 개 이상의 자격증을 대부분 취득할 만큼 학생들의 실력이 우수하다고 전한다.

 

또한 취업률도 아주 높다. 지난해 서정대 애완동물학과 취업률은 68.5%를 기록했다. 전국 전문대 중 상위권이다. 졸업생들은 삼성 에버랜드나 삼성 안내견 학교, 서울대 의대 연구소, 아산병원 실험동물센터, 국립 암센터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했다. 제약회사나 관세청, 방역본부, 경찰이나 소방소의 탐지견 운영 요원 등으로도 활동 중이다. 




펫타임즈 뉴스편집국 

기사제보/보도자료/취재요청 press@pettimes.net


<저작권자 반려동물문화정론지 - 펫타임즈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반려동물문화 정론지 펫타임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