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만원에 달하는 명품 애견의류

 

[펫타임즈]노령화와 1인가구의 증가로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애견용품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통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애견시장의 규모는 2조 원에 이르고 있으며, 매년 15~20%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2020년에는 6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십만원에 달하는 명품 애견의류와 목걸이, 유기농 사료 등 강아지들의 '명품' 이야기는 더 이상 외국의 사례가 아니다.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애완동물 관련시장이 급성장하며 한 벌에 수 십 만원짜리 의류와 목걸이는 물론 수 백 만원을 호가하는 도그 캐리어(애견 가방)도 없어서 못 팔 정도다.

 

ⓒ 펀독

 

이렇듯 이젠 우리나라에서도 애견 명품 시장은 열린 것으로 보인다. 국내 유명 의류업체는 새로운 애견 패션 브랜드를 런칭하여 선보였고 우리나라에 입점하고 있는 해외 명품 브랜드 또한 우리나라 국내 애견 애호가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들을 속속들이 출시하여 수익을 톡톡히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명품 브랜드도 애견시장에 진출했을 정도로 최근 애견 시장이 고급화하고 있는 요즘 액세서리를 전문으로 하는 애견 브랜드도 앞으로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그런 가운데 최근 애견의류 브랜드 펀독이 국내 최초로 애견별 맞춤 의류를 선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펀독은 애견의류시장에 그래픽 프린팅 문화를 결합한 것으로, 구매자가 원하는 애견의 이름, 별명, 사는 동네 등을 토대로 의류를 디자인하여 세상에 하나뿐인 애견 의류를 제작할 수 있다. 펀독 노경훈 대표는 “우리나라도 애견이 가족, 친구, 자녀 등으로 인식되고 있어 애견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펀독의 프린팅 의류가 애견의 개성을 돋보이게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펫타임즈 뉴스편집국 

기사제보/보도자료/취재요청 press@pettimes.net


<저작권자 반려동물문화정론지 - 펫타임즈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반려동물문화 정론지 펫타임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